ad46

젠인포패브릭-휴먼패스, 글로벌 유전자 플랫폼 구축을 위한 합작법인 설립 계약 체결

기사승인 2019.02.07  10:45:25

공유

[CCTV뉴스=조중환 기자] 젠인포패브릭(Gene Info Fabric, 이하 ‘GIF’)은 유전자 분석 기업인 휴먼패스와 글로벌 유전자 플랫폼 구축을 위한 합작법인(Joint Venture) 계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GIF는 합작법인 설립 계약을 체결한 휴먼패스와 글로벌 유전자 정보 플랫폼을 구축해 국내외 유전자 산업을 선도하며 자유롭고 안전한 개인 유전자 정보 유통환경을 구축할 예정이다.

양사는 이번 합작 법인 설립을 통해 대규모 유전자 정보가 유통될 수 있는 환경과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을 목표로, 수백만 명의 유전자 정보 분석업무를 원활히 수행하기 위해 다양한 해외 유전자 기업과 연구기관을 모집해 “GIF Alliance”를 구성할 예정이다.

▲ 지난 1월 29일 서초구에 위치한 GIF 본사 대회의실에서 글로벌 유전자 플랫폼 구축을 위한 합작 법인 계약을 체결했다. [사진 왼쪽부터 애스톤 CSO 조영준 상무, (주)젠인포패브릭 김동수 대표, (주)젠인포패브릭 염철호 의장, (주)휴먼패스 이승재 대표, 충북대 김양훈 산학협력부단장(사진제공=애스톤)]

염철호 GIF 의장은 "향후 전 세계 유전자 빅데이터 관련 마켓 볼륨은 반도체의 약 20배 이상으로 전망 될 정도로 잠재력이 대단한 분야이다.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하여 소비자와 세계 최고의 검사기관, 연구소와의 직거래 연계를 통해 전 세계인 누구나 정밀검사는 물론 정밀 예측과 정밀 치료가 가능한 플랫폼을 구축하겠다”며 “이로써 일반 대중, 연구소, 의약품 개발자, 전 세계 환자 및 의료인 모두가 윈윈(Win-Win) 할 수 있는 선순환의 구조를 구축해 인류의 건강증진에 기여하는 기업으로 남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김동수 GIF 대표는 “인간에게 가장 중요하면서 기초적인 데이터인 유전자정보를 안전하게 유통하기 위해서 블록체인 기술을 적극 활용할 것”이라며 “유전자정보의 유통은 현대의학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고 전했다.

조영준 애스톤 상무는 “유전자 분야의 국내 최고 전문가그룹과 글로벌 규모의 블록체인 프로젝트에 도움을 줄 수 있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블록체인 비즈니스 플랫폼 구축에 적극적인 협조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승재 휴먼패스 대표는 “이번 합작법인 설립계약을 통해 젠인포패브릭과 개인 유전자 정보 유통의 세계적인 장을 만들고 싶다”라며 “더 나아가 개인의 유전자 정보 유통을 통해 새로운 진단법, 신약개발과 같은 현대의학의 발전을 위한 연구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GIF는 2018년에 설립된 유전자 기반 개인 질병관리 및 생애주기별 건강정보 분석 전문기업으로, 유전자 분석 결과를 블록체인 기반의 플랫폼을 통해 유통할 것이며, 탈중앙화 저장공간(Decentralized Storage) 기반의 유전자 정보은행 시스템을 구축해 개인의 유전자 정보 유통에 최적의 안정성을 더할 계획이다.

휴먼패스는 2001년부터 국내에서 유전자 분석 사업을 영위해온 기업으로써 차별화된 전문성과 오랜 경험을 겸비한 유전자 분석 전문 기업이다. 최근에는 HPBIO(휴먼패스 산하 유전자 분석 연구기관)가 앱타머(aptamer, 안정적인 3차원구조를 형성하여 타겟물질에 특이적으로 결합하는 단일가닥 핵산)의 핵심원천기술을 확보하여 충북대(김양훈 교수)와 앱타머를 통한 진단 및 치료제 공동 연구개발 업무협약(MOU)을 체결한바 있다. 

조중환 기자 illssimm@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6
ad47
ad48
ad54
default_news_ad4
ad49
ad50

인기기사

오피니언

1 2 3
item35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1
ad52
ad53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