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46

인텔의 새로운 8코어 프로세서, 커피레이크 리프레시

기사승인 2018.12.10  20:57:07

공유

- i7-9700K, i9-9900K 테스트

[CCTV뉴스=정환용 기자] 소비자들은 차세대 10nm 공정이 적용된 신제품을 기다리고 있지만, 인텔이 출시한 신제품 데스크톱 프로세서는 ‘커피레이크 리프레시’(Coffee Lake Refresh)로 명명된 코어 프로세서 제품군 3종이었다. i5 라인업이 헥사(6)코어부터 시작되는 신제품은, i7 라인업에서 옥타(8)코어 8스레드가 적용돼 보급형과 고급형을 좀 더 확고히 구분하고 있다. 데스크톱용 칩셋에서 처음 추가된 i9-9900K는 논리 스레드가 2배 늘어 8코어 16스레드로 구성됐다.

인텔 9세대 커피레이크 리프레시 프로세서는 현재 i5, i7, i9 라인업 별로 하나씩 출시됐다. 이 가운데 본 기사에서는 i7, i9 프로세서를 입수했다. i7-9700K, i9-9900K 프로세서 모두 Z390 칩셋 메인보드와 16GB DDR4 RAM, SSD 구성으로 테스트를 진행했고, 일반 공랭식 쿨러를 적용했을 때 프로세서의 온도와 상태를 체크한 뒤 오버클럭은 따로 진행하지 않았다. 9세대 프로세서 구입을 희망하는 사용자 가운데 오버클럭을 하고 싶다면 고성능 쿨러를 준비하는 것을 추천한다.

 

8코어 16스레드, i9-9900K
전작인 8세대 커피레이크 프로세서 라인업의 최상위 모델 i7-8700K는 헥사코어 12스레드 구성이었다. 이제 인텔의 보급형 CPU도 헥사코어를 넘어 옥타코어 구성을 적용하기 시작했다. 16개의 논리 프로세서가 조합된 i9-9900K는 기본 3.6GHz, 터보부스트 5.0GHz의 속도를 내며 DDR4 메모리를 최대 64GB까지 지원해, 같은 구성의 자사 하이엔드 CPU와도 견줄만한 성능의 데스크톱 PC를 꾸밀 수 있다.

i9-9900K를 장착한 PC의 작업관리자. 16개의 논리 프로세서가 정상 작동하는 걸 확인했다. L2 캐시 2MB, L3 캐시 16MB를 지원하고, 멀티코어 지원 프로그램을 구동하면 대부분의 논리 프로세서가 능력을 100% 발휘하기 시작한다.인텔 9세대 프로세서의 소켓은 1151v2로, 기존의 7세대나 8세대 프로세서와는 핀 배열이 약간 달라 1151v2 지원 메인보드에만 장착할 수 있다. 별도의 VGA를 장착하지 않아도, 내장된 인텔 UHD 630 그래픽은 4K UHD 재생을 위해 Rec2020과 HDR(High Dynamic Range)을 지원한다. 또한, 최신 비디오 코덱을 위한 하드웨어 가속 ‘인텔 퀵 싱크 비디오’(Intel Quick Sync Video)를 제공하며, HEVC 10비트 하드웨어 디코드와 HDCP 2.2 DP를 지원한다. 내장그래픽으로도 충분히 네이티브 4K 영상을 감상할 수 있다.

CPU-Z로 확인한 i9-9900K의 스레드 성능을 확인했다. 하이엔드 라인업인 i7-7900X를 레퍼런스로 삼아도 성능이 뛰어난 것을 볼 수 있다. 싱글 스레드 점수는 498.2점, 멀티 스레드 점수는 5469.4점을 기록했다. CPU-Z를 비롯해 모든 테스트 프로그램은 3회 실행한 결과의 중간값을 게재한다.

원주율 값을 구하는 속도를 측정하는 슈퍼파이는 스레드 하나의 성능을 판단할 수 있는 유틸리티다. i9-9900K의 원주율 100만 자리를 구하는 속도는 1회 0.467초, 총 7.711초가 소요됐다. 오버클럭을 하지 않았기 때문에 이 시간을 좀 더 단축시킬 수는 있지만, 일반적인 작업에서 최대 5.0GHz 속도는 결코 느리지 않다.

자체 점수로 싱글 스레드와 멀티 스레드 성능을 측정하는 시네벤치 R15의 결과는 싱글 스레드 203cb, 멀티 스레드 2015cb를 기록했다. 싱글 스레드 점수는 8700K와 큰 차이가 나지 않지만 멀티 스레드는 60% 가까이 차이나는 결과다. 두 제품의 동작 속도는 최대치 0.2GHz 차이지만, 논리 스레드가 4개 더해진 영향이 상당하다. 

파일의 압축‧해제 속도로 CPU 성능을 측정하는 7ZIP 벤치마크는 스레드를 최대 16개까지 활용하게 설정할 수 있어 i9-9900K 테스트에 제격이다. 테스트 결과는 50000MIPS를 약간 넘겼는데, 이 정도 성능은 i7-8700K보다는 약 10% 더 높고, 하스웰E 5960X와 비슷한 수준이다.

PCMark의 종합 점수는 4834점, 3DMark의 물리 연산능력 점수는 스카이다이버 1만 9425점, 파이어스트라이크 2만 3240점을 기록했다. 외장 VGA가 장착된 PC 시스템 성능과 비교하면 높은 편은 아니지만, CPU 자체의 성능은 어떤 VGA와 조합해도 게이밍 PC로서 높은 성능을 낼 수 있다는 점은 확실하다.

CPU-Z의 스트레스 테스트를 30분 가동하며 프로세서의 온도를 살펴봤다. 처음에는 30도 초반을 유지하던 8개의 코어는 100% 이용률을 20분 넘게 유지하며 74~80도까지 상승했다. 일반적인 성능의 공랭 쿨러를 사용한 상태에서 평균 77도의 온도는 낮은 것이 아니지만 시스템에 문제가 생길 만큼 높은 것도 아니다. 다만 좀 더 좋은 성능의 쿨러를 사용해 일반적인 사용 상태에서의 평균 온도를 60도 정도로 낮추는 편이 좋다.

 

최대 4.9GHz, i7-9700K
전작 i7-8700K의 뒤를 잇는 i7-9700K는 상위 모델 i9-9900K 대비 논리 프로세서와 동작 속도, L3 캐시 메모리에서 차이를 보인다. 8코어 8스레드 구성의 i7-9700K는 9900K보다 최대 0.1GHz 느린 3.6~4.9GHz의 동작 속도를 내고, L3 캐시는 12MB다. 최대 메모리 64GB 지원과 95W의 설계전력은 9900K와 같다.

코어와 논리 스레드 숫자가 같은 9700K는, 게이밍 PC의 두뇌로서 9900K와 견줄 만하다. 아직 CPU의 모든 코어를 활용하는 고사양 게임이 많지 않고, CPU보다 VGA의 영향을 더 많이 받는 특성 상 4코어 이상이면 대부분의 게임을 물리 연산의 한계까지 끌어낼 수 있다.

스레드 숫자가 9900K의 절반이다보니, CPU-Z의 테스트 결과는 4240.6점으로 9900K보다는 약 18% 낮은 결과를 보였다. 그러나 싱글 스레드 점수 557.3점은 오히려 9900K보다 높게 측정됐다. 두 시스템을 테스트한 PC 하드웨어는 동일했으나, 유독 싱글 스레드 점수는 9700K가 9900K와 같거나 좀 더 높은 결과를 보였다.

원주율 값을 계산하는 슈퍼파이는 7.735초로, 9900K거의 동일한 결과값을 나타냈다. 슈퍼파이 1M 계산의 결과로 7초대를 기록했다면, 인코딩이나 다중 연산 등 대부분의 CPU 부하 상태를 상당히 쾌적하게 수행할 수 있다고 봐도 무방하다. 추후 5GHz 이상으로 오버클럭을 할 수 있다면 결과를 7초대 초반으로 끌어당길 수 있는 가능성도 열려 있다.

시네벤치 R15의 결과 중 싱글 코어는 202cb로 9900K와 거의 동일했지만, 종합 점수는 1518cb로 상당한 차이를 보였다. 논리 스레드 차이가 2배라 해서 성능까지 반감되진 않았으나, 최근의 고사양을 지향하는 프로그램들이 활용할 수 있는 스레드 숫자가 조금씩 늘고 있어 스레드 4개로는 상한선에 부딪칠 가능성이 크다. 적어도 8스레드 이상이라면 현재까지 출시된 일반 프로그램을 연산 성능 때문에 사용하지 못할 일은 없을 것이다.

7ZIP 압축‧해제 테스트 결과도 9900K에는 못 미치는 3만 9327MIPS를 기록했다. 하지만 4만에 육박한 점수는 객관적인 결과값으로도 상당히 높은 순위에 랭크될 만하다. CPU 성능 때문에 고용량의 파일 압축이나 해제에 병목현상이 발생할 일은 없을 것이다.

PCMark 10의 종합점수는 4828점으로, 9900K와 큰 차이가 나지 않았다. 하지만 3DMark의 파이어스트라이크 테스트 피직스 스코어는 2만 3000점대의 9900K보다 20% 가까이 낮은 1만 8525점을 기록했다. 새로 추가된 나이트레이드 테스트에서의 CPU 점수도 1만 2000점대 후반으로 비슷했던 점으로 보면, CPU의 스레드가 일정 숫자 이상이라면 PC 전체의 성능에 미치는 영향이 약간 낮아지는 경향을 보이는 것으로 추측된다.

9700K을 30분간 100% 가동하는 테스트에서의 온도는 69~75도 분포로, 평균 72도 정도를 기록했다. 계속해서 풀로드 상태를 유지한 점을 감안하면, 9900K보다는 약 5도가량 낮았지만 이 역시 성능 좋은 쿨러를 사용하는 것을 추천한다.

정환용 기자 hyjeong@techworld.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7
ad48
ad54
default_news_ad4
ad49
ad50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조이뉴스 인기기사

ad51
ad52
ad53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