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46

이노그리드-아토리서치, SDN·NFV 사업 강화 협력

기사승인 2016.11.28  10:12:31

공유

글로벌 SDN(소프트웨어 정의 네트워크, 이하 SDN) 시장이 4년뒤에는 약14조(125억달러) 규모로 성장이 예상되고 있다. 2014년부터 2020년까지 연평균 53.9%의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IDC)되고 있다. 특히 SDN은 클라우드 인프라와 결합해 기업의 민첩성과 유연성을 프로그램화 할 수 있어 공공기관 및 기업에서 네트워크 구축 시 SDN도입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클라우드 컴퓨팅 전문기업 이노그리드는 자사의 엔터프라이즈 클라우드 IaaS 솔루션(클라우드잇)에 SDN(소프트웨어 정의 네트워크)과 NFV(네트워크 기능 가상화, 이하 NFV) 결합은 물론 어플라이언스, 데이터센터등으로 사업 확장를 위해 SDN전문기업 아토리서치와 전략적 사업제휴를 맺었다고 밝혔다.

▲ 이노그리드는 국산 IaaS기반 클라우드 에코시스템 확장을 위해 SDN전문기업 아토리서치와 사업제휴를 위해 이노그리드 조호견 대표이사(사진의 오른쪽) 와 아토리서치 정재웅대표이사가 28일 업무제휴식을 가졌다.

이노그리드는 자사의 퍼블릭과·프라이빗 클라우드서비스 ‘클라우드잇’에 아토리서치의 SDN 컨트롤러 ‘오벨’을 연동해 한층 고도화된 클라우드 서비스를 기업에 제공한다. 특히 이노그리드의 x86고성능 어플라이언스(Cloudit Compute Appliance, CCA)에 네트워크기능 가상화를 위해 ‘아테네’를 추가해 보안, 부하분산, 클라우드 가상화등 좀 더 유연한 구조로 클라우드서비스 운영을 지원하게 된다.

이노그리드 조호견 대표는 “클라우드 고객사가 늘어날수록 SDN으로 확장을 고민하고 있던 차에 이노그리드와 비슷한 기술기반의 기업문화를 가진 아토리서치를 만나게 돼 기쁘다”며 “양사가 함께 클라우드 시장을 확장해 나가는 동시에 국내외에 토종기업의 소프트파워를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클라우드와 SDN의 결합은 규모가 증가할 수록 불가분의 관계로 차세대 네트워크산업의 핵심으로 자리잡아 나가는 동시에 하드웨어에서 소프트웨어 중심으로 이동하면서 기업의 혁신과 변화를 주도할 중요한 분야다.

아토리서치 정재웅 대표는 “양사가 보유하고 있는 사업능력과 기술력, 자원등을 융합한다면 분명 단기간에 비즈니스모델을 만들어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되며 공공 클라우드 시장을 시작으로 클라우드 네트워크 혁신의 핵심 기술인 SDN 및 NFV이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노그리드는 자사의 클라우드서비스 확장을 위해 퍼블릭과 프라이빗 클라우드의 장점을 고도화 시켜 프라이빗 환경에서도 퍼블릭의 민첩성과 유연성을 이용할 수 있도록 HCI(하이퍼컨버지드 인프라, 이하 HCI)시장도 주목하고 있다. 이를 위해 컴퓨팅, 스토리지, 네트워킹, 가상화등을 자체 어플라이언스(CCA)와 통합해 향후 소프트웨어 정의(Software Defined)기반 ‘SDDC’(Software Defined Data Center)로 발전 시켜 나갈 계획이다.

이광재 기자 voxpop@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6
ad47
ad48
ad54
default_news_ad4
ad49
ad50

인기기사

오피니언

1 2 3
item35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1
ad52
ad53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