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46

가트너, 2020년 전 세계 스마트폰 판매량 3% 증가 전망

기사승인 2020.01.29  15:40:36

공유

- 중동과 북아프리카, 아태지역, 중화권서 스마트폰 판매량 증가 예측

[CCTV뉴스=석주원 기자] 글로벌 시장조사기간 가트너(Gartner)에 따르면, 2020년 소비자 대상 전 세계 스마트폰 판매량은 전년 대비 3% 증가한 15억 7천만 대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2019년에는 전 세계 스마트폰 판매량이 2% 감소하면서 2008년 이후 처음으로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이 하락세를 보인 바 있다.

가트너의 리서치 총괄 부사장인 아네트 짐머만(Annette Zimmermann)은 “2019년 스마트폰 제조업체들은 성숙 시장에서 고가 스마트폰 부문의 공급 과잉과 전반적인 교체 주기가 길어지면서 어려움을 겪었다. 하지만, 2020년에는 시장이 회복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많은 국가에서 5G 네트워크 커버리지를 도입할 예정이며, 가격 하락을 기대하면서 2020년까지 스마트폰 구매를 연기했던 소비자들이 구매를 재개할 것으로 기대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가트너는 2020년 5G 휴대전화 판매량이 2억 2100만 대를 돌파하여 휴대전화 전체 판매량의 12%를 차지할 것이며, 2021년에는 2배 이상 증가한 4억 8900만 대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한다.

짐머만 부사장은 “2020년 5G폰의 상용화는 가속화될 것”이라며, “가격이 300달러 미만인 5G폰이 출시되었으므로 5G폰 판매 증가율은 12개월 후 4G폰의 판매 증가율을 넘어설 것”이라고 말했다.

지역별 스마트폰 판매량의 경우 중동 및 북아프리카, 성숙 시장인 아시아 및 태평양, 그리고 중국, 대만, 홍콩을 포함한 중화권이 각각 5.9%, 5.7%, 5.1%로 2020년 가장 높은 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전반적인 5G폰에 대한 강력한 수요와 더불어 애플의 첫 5G 아이폰 출시는 특히 아시아 및 태평양과 중화권에서의 스마트폰 수요를 증가시킬 것으로 보인다. 스마트폰 판매량에 있어서는 중화권과 신흥 아시아 및 태평양은 2020년 각각 4억 3230만 대, 3억 7680대의 스마트폰 판매량을 기록하며 전 세계 1, 2위 자리를 유지할 것으로 내다봤다.


석주원 기자 jwseok@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6
ad47
default_news_ad4
ad49
ad50

인기기사

오피니언

1 2 3
item35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1
ad52
ad53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