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46

얍, 위치기술로 독일 스마트시티 시장 진출

기사승인 2019.12.02  15:37:20

공유

- 독일 철도청(DB)에 ‘얍 비콘’ 도입 추진

[CCTV뉴스=석주원 기자] 얍컴퍼니의 해외법인 얍글로벌이 독일 IT 솔루션 기업 구름비(gurumB)와 ‘유럽 ICT 분야 협력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현지 스마트시티 시장 진출에 나선다고 2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얍글로벌은 구름비의 현지 영업 기반을 활용해 한국에서 이미 검증된 위치기반기술 ‘얍 비콘(YAP Beacon)’을 독일 전 지역으로 확장하고 현지에 다양한 얍의 솔루션 도입을 추진한다.

특히 독일 철도청(Deutsche Bahn) 2만 개 회의실을 비롯한 철도 시스템 내에 얍 비콘을 설치하고 회의실이나 철도 좌석 예약자 진입 시 자동으로 체크인하는 시스템을 공급한다. 이용객 데이터 분석을 활용한 효과적인 철도 운영도 지원하게 된다.
 


얍글로벌 관계자는 “구름비는 독일 철도청, Sparkasse 은행, 독일 최대 베이커리 체인점 Kamps 등 현지에 다양한 영업권을 확보하고 있어 사업 확장성을 고려하여 함께 손을 잡게 되었다”고 말했다.

얍글로벌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현지 유망 파트너사들과 협력 구도를 다변화해 유럽 내 서비스 커버리지를 확장해나갈 것을 기대하고 있다. 향후에는 은행, 상점 등의 지점관리, 매장 내 모바일 오더, 숍 마케팅, 모바일 결제 사업까지 진출할 계획이다.


안경훈 얍글로벌 대표는 “독일 철도와 같은 국가 기반 시설 프로젝트에 함께 참여함으로써 얍이 스마트시티 인프라에 더욱 다가갈 수 있을 것”이라며 “독일 내무부에서 발표한 50개 도시에 10년간 약 1조 원을 지원하는 독일 스마트시티 프로젝트와 더 나아가 EU 스마트시티까지 참여할 수 있는 교두보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석주원 기자 jwseok@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6
ad47
default_news_ad4
ad49
ad50

인기기사

오피니언

1 2 3
item35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1
ad52
ad53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