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냅드래곤 칩셋, WiFi만 써도 해킹 위험

기사승인 2019.08.09  09:36:15

공유

- 해킹 성공 시 시스템 전체 접근 권한 탈취, 보안패치 시급

[CCTV뉴스=최형주 기자] 퀄컴(Qualcomm)의 칩셋에서 스마트폰 등의 안드로이드 기기를 원격으로 해킹할 수 있는 새로운 보안취약점이 발견돼 이용자들의 주의가 필요하다.

보안기업 Tencent Blade 연구진은 이번에 발견된 2개의 칩셋 취약점과 1개의 안드로이드용 취약점을 통해 해커가 무선으로 스마트폰을 손상시킬 수 있다고 밝혔으며, 이 둘이 연계될 경우 해커는 자신의 Wi-Fi 범위 내의 안드로이드를 완전히 제어할 수 있게 된다.

특히 해킹에 성공한 해커는 시스템 전체에 대한 접근 권한을 가지게 되고, 개인정보 탈취와 각종 악성 프로그램 설치 등의 공격을 통해 이용자에게 금전을 요구할 수도 있다. 퀄컴의 보안 공지에 따르면 이 취약점은 최신 스냅드래곤 칩셋 대부분이 영향을 받는 것으로 드러났다.

구글은 2019년 8월 5일 안드로이드 보안 공지를 통해 해당 취약점을 패치했다고 밝혔으며, 퀄컴 칩셋 기반의 안드로이드 기기 이용자라면 보안 패치 업데이트가 필수적이다.

업데이트는 휴대폰의 설정 메뉴에서 '안드로이드 버전 확인' 혹은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메뉴를 찾아 실행 가능하다.

 

 

 

최형주 기자 hjchoi@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오피니언

1 2 3
item3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조이뉴스 인기기사

item4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