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46

현대BS&C, 고급형 주거 브랜드 ‘헤리엇’ TV광고 시작

기사승인 2020.01.28  13:53:46

공유

- 브랜드 의미를 강조하는 미래의 주거 라이프 담아

[CCTV뉴스=석주원 기자] 현대가(家) 3세 정대선 사장의 현대BS&C(현대비에스앤씨)가 고급형 주거 브랜드 ‘헤리엇(HERIOT)’의 TV광고를 시작했다.

정대선 사장이 브랜드 개발 단계부터 직접 참여한 헤리엇은 기술 융합 기반의 스마트 IoT 솔루션을 접목한 프리미엄 주거 브랜드다.
 
헤리엇 브랜드는 그녀(Her)와 사물인터넷(IoT)의 합성어로, ‘그녀를 위한 미래를 담는 주거 명작’을 표방하며, 동시에 전통(Heritage)과 혁신(Innovation)을 아우르는 ‘오랜 가치와 미래 가치가 만나 탄생한 주거 명작’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이번 TV광고는 브랜드 의미를 강조하는 미래의 주거 라이프를 담아냈다. 특히 도입부에서는 관계사인 3D 프린팅 건축 기업 하이시스(HISYS)의 3D 프린팅 기술로 미래의 건물 시공 장면을 연출했고, 또 다른 관계사인 블록체인 기술기업 에이치닥테크놀로지가 개발한 Hdac 블록체인 플랫폼 기반 결제 시스템 및 시큐리티(Security) 시스템 등을 표현해 현대BS&C와 관계사의 기술 융합을 통해 헤리엇이 추구하는 미래 가치를 보여준다.
 


헤리엇 TV광고는 페이먼트(Payment)와 시큐리티&헬스케어, 총 두 편으로 제작되었다. 페이먼트 편은 부부의 일상 속에 녹아든 IoT 시스템과 블록체인 기반 결제 시스템 등을 세련된 영상미로 표현하여 첨단 기술과 결합된 미래 주거 공간의 편리함을 강조했다.
 
시큐리티&헬스케어 편은 실버 세대와 아이를 키우는 세대의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는 내용으로 구성됐다. 건강관리, 공기정화, 보안 시스템 등 안전 및 건강과 관련된 내용으로 구성해 헤리엇이 제공하고자 하는 가치와 방향성을 미래 모습으로 연출했다.
 
현대BS&C 노영주 대표이사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기 위해 현대BS&C 전통의 도전 정신을 바탕으로 편의성, 보안성, 에너지 효율성 등을 고려한 첨단 융합 기술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있다”며, “헤리엇 브랜드의 TV광고를 시작으로 건설 및 IT 산업의 새로운 미래 가치 창출과 기술 고도화를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故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손자인 정대선 사장이 설립한 현대BS&C는 IT서비스와 건설 사업을 영위하는 기업으로, 최근에는 4차 산업혁명의 기반이 되는 IoT, 블록체인, 3D 프린터 등 핵심기술 기반 신 성장 사업 추진을 통해 고객에게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석주원 기자 jwseok@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6
ad47
default_news_ad4
ad49
ad50

인기기사

오피니언

1 2 3
item35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1
ad52
ad53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