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5G 상용화로 '낙농업 산업 혁신' 기대

기사승인 2019.12.13  14:58:33

공유

- 낙농업-스마트팜 분야 혁신 위한 성장동력으로 5G 채택

[CCTV뉴스=최형주 기자] 뉴질랜드의 이동통신 시장은 한국과 닮아있다. 현재 뉴질랜드는 보다폰(Vodafone), 스파크(Spark), 투디그리(2degrees)의 3개 이동통신 사업자가 시장 점유율의 99%를 차지하고 있고, 웨어하우스, 보커스 등 알뜰폰 사업자가 단 1%의 시장 점유율만을 차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최근 뉴질랜드에서도 4차 산업혁명에 대한 관심이 증폭되며 이동통신 사업자들이 5G 네트워크 상용화를 준비하고 있다.

뉴질랜드가 5G를 원하는 이유

뉴질랜드는 세계에서 가장 큰 낙농업 국가다. 양과 소, 돼지 등 가축으로 생산하는 고기와 버터, 치즈, 우유 등으로 먹고 산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며, 이 분야에선 독보적 경쟁력을 지니고 있다.

그러나 뉴질랜드 정부는 2차 산업과 3차 산업에서의 경쟁력을 원했다. 이에 뉴질랜드 정부는 오클랜드를 중심으로 대규모 공업단지를 조성했지만, 현재도 수출 구조상 국제적인 경쟁력을 갖춘 것은 1차 산업 뿐이다. 따라서 뉴질랜드 정부가 4차 산업혁명에 대해 거는 관심과 기대는 갈수록 커지고 있다.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주요 인프라인 스마트팜을 중심으로 자율주행, 스마트시티, 스마트팩토리 등이 뉴질랜드에 적용될 경우, 이미 갖춰진 낙농업 인프라와 함께 큰 시너지를 낼 것으로 예상된다. 그리고 이런 시너지를 위해 필요한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이 바로 5G 무선통신이다.

 

우리와 닮아 있는 뉴질랜드 통신시장

뉴질랜드의 모바일 가입자 수는 현재 약 640만 명이다. 1위 이동통신 사업자는 260만 명의 고객을 보유한 보다폰이며, 2위 사업자인 스파크와 큰 차이는 없다.

뉴질랜드 이동통신 시장은 3위의 투디그리가 모바일 시장에 등장하기 전까진 보다폰과 스파크가 시장을 양분하고 있었으나, 2018년 기준 투디그리가 20%의 시장 점유율을 차지하며 현재는 그 격차가 많이 줄어든 상태다.

뉴질랜드의 모바일 요금제는 두 가지 형태다. 후불 요금제는 의무사용 기간 조건을 포함할 경우 휴대폰을 할인해주는 방식이고, 선불요금제는 문자·전화·데이터 중 사용자 입맛에 맞게 플랜을 선택해 미리 요금을 납부하는 형태로, 전반적으로 한국과 크게 다르지 않다.

통신사들의 5G 상용화 준비 수준도 나쁘지 않다. 보다폰은 2019년 12월 1일 5G 네트워크 서비스를 개시했고, 스파크는 2020년 7월 5G 서비스 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문제는 통신장비다. 보다폰은 에릭슨을 통해 5G 장비를 공급 받고 있는데 반해, 스파크의 경우 2018년 11월 화웨이의 5G 장비를 사용하겠다는 계획을 뉴질랜드 정부에 제출했다가 보안 위험성을 이유로 거부당했다.

그럼에도 2019년 11월, 스파크는 5G 장비 사용 계획에 삼성전자, 노키아, 화웨이를 다시 한번 채택했고 아직 정부의 승인은 받지 못한 상태다.

 

뉴질랜드가 5G 산업혁신에 거는 기대감

앞서 언급했듯 뉴질랜드는 스마트팜과 같은 ICT 기술 융합 신산업 육성에 관심이 높다. 특히 정밀농업 분야에 AI 등의 신기술 접목을 준비하고 있고, 5G가 대용량 데이터의 실시간 전송과 정보의 장치 간 공유에 핵심 인프라로 활용될 예정이다.

뉴질랜드 정부는 특히 5G 네트워크를 통한 빅데이터 활용에 관심이 많다. 뉴질랜드는 낙농업에 빅데이터 기업 아이리스 데이터 사이언스(IRIS DATA SCIENCE)가 개발한 태그(Tag)를 개체 식별기술로 활용하고 있다.

현재 아이리스는 태그 이후의 신기술로 태그 사용 비용을 획기적으로 절감할 수 있는 솔루션을 준비 중이다. 최근엔 세계 최초로 양의 얼굴을 식별하는 기술을 개발해 빅데이터 활용에 대한 기대를 높이며 정부로부터 혁신기술 개발지원을 받고 있다.

또한, 뉴질랜드는 5G 서비스 상용화 이후 활성화를 위해서 아메리칸 요트컵과 APEC 정상회담 등 세계적인 스포츠 대회와 국제행사를 활용할 계획이다. 스파크는 아메리칸 요트컵 참가 팀인 에미레이트의 훈련 지원을 위해 오클랜드 항구 주변에 5G 네트워크를 시범 서비스 하고 있으며, 오타고시티의 알렉산드라 지역에서도 5G 테스트 서비스를 진행 중이다.

이 외에도 뉴질랜드 통신사들은 다양한 분야의 테스트와 시범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 특히 자율주행 셔틀 개발, 홀로그램 화상회의, 핀테크 분야의 안면인식 결제 등 다양한 애플리케이션 개발이 진행 중이다.

이처럼 앞으로 뉴질랜드에선 5G 스마트폰 수요 증가와 함께 자동차, 드론, 웨어러블 등 다양한 기기에서 5G 통신 전자부품의 수요가 늘어나게 될 전망이다. 올해 12월 보다폰의 5G 서비스 상용화에 이어 2020년 중반 스파크의 5G 서비스가 상용화를 시작하면 뉴질랜드에도 본격적인 5G 시대가 열리게 된다.

 

글로벌 통신 기업, 현지 어그테크 기업 협업 통해 국내 기업 진출 모색

앞으로 5G를 통해 뉴질랜드에는 모든 산업과 사회 시스템이 하나로 묶이는 통합 네트워크가 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낙농-스마트팜 분야의 기술 혁신과 세계적 경쟁력 확보를 위한 성장 동력으로 5G를 채택하려고 하는 만큼, 이 분야에서의 설비투자와 기술 수요가 창출될 수 있다.

또한 스파크가 5G 장비 사용 계획에 다시 한번 화웨이 통신 장비를 채택한 것을 뉴질랜드 정부가 거부할 경우, 장비 공급에 차질이 생기게 될 수 있다. 만약 국내 기업들이 글로벌 통신 장비 기업들과 협력해 이러한 상황을 기회로 활용한다면, 뉴질랜드5G 통신 장비 시장 진출하는 것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KOTRA 박성진 뉴질랜드 오클랜드 무역관은 “뉴질랜드 AI Forum의 ‘2019 낙농 분야 AI기술 활용 보고서를 통해 실시간으로 다양한 형태의 데이터를 공유 받을 수 있는 환경이 농업 분야에도 구축될 것”이라며 “한국 중소기업들이 현지 낙농업 분야에 혁신기술을 사용하는 어그테크(Agritech) 기업들과 기술 분야 협업을 통해 5G 시장에 진출하는 것이 효과적일 것”이라고 밝혔다.

자료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최형주 기자 hjchoi@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오피니언

1 2 3
item3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조이뉴스 인기기사

item4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