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46

가성비에서 앞서는 높은 퀄리티의 셀프염색, 소비자의 선택 이어져

기사승인 2019.06.19  07:00:58

공유

[CCTV뉴스=박지윤 기자] 셀프미용 시장의 성장세가 두드러지고 있다. 특히 새학기, 새 시즌을 맞이하는 봄철이나 여름 휴가철 6월, 7월 자신의 스타일 변화를 생각하는 소비자들이 늘어나면서 자연스럽게 헤어 염색과 펌 등 헤어 시술에 관심이 높아지는 시점이다. 

과거라면 만만치 않은 비용과 시간을 들여 미용실을 이용해야만 했다면 이제 트렌드가 변화하며 경제적인 소비층이 증가함에 따라 셀프염색, 셀프헤어케어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일반적으로 미용실에서 커트만 하는 경우와 염색과 펌, 클리닉 등 헤어 시술을 받는 경우 그 비용은 크게 차이가 난다. 때문에 주기적으로 새치머리염색, 흰머리염색 등 흰머리 커버를 위해 염색을 필요로 하는 경우 부담이 될 수 밖에 없다.

셀프미용시장이 발전함에 따라 다양한 미용 업체들의 경쟁이 이어지며 조금만 신경 쓴다면 경제적인 비용으로 제품 퀄리티에서부터 서비스까지 챙길 수 있다. 헤어트리트먼트, 헤어팩, 헤어앰플, 헤어에센스 등 기본적인 케어 뿐만 아니라 셀프염색약, 파마약, 매직약, 다운펌약 등 각종 시술 또한 집에서 충분히 가능하다.

시술 품목중 가장 일상생활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헤어 시술은 아무래도 염색이다. 멋내기, 개성을 위한 컬러 염색 뿐만 아니라 흰머리가 많은 경우 콤플렉스 커버를 위해 주기적인 염색을 필요로 한다.

염색약을 선택하는 기준은 자극, 손상 정도와 색상을 중심으로 생각할 수 있다. 시중에 많이 나와 있는 염색약은 각각 성분이 다르고 효과 또한 다르게 나타나기 때문에 꼼꼼한 체크가 필요하다. 다양한 후기를 참고하여 저자극 염색약을 선택하도록 하며 염색 전 후 관리 정도에 따라 발색과 유지기간 등 효과에서도 차이가 날 수 있다. 염색 후 모발의 색깔은 기존의 모발의 손상 정도, 색깔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염색약의 색상은 밝기에 따라 숫자로 구분이 가능하다. 번호가 높을수록 밝기는 밝아지며 기존의 머리색을 없애는 역할을 한다고 볼 수 있는 알칼리제의 함유 역시 높다고 볼 수 있다. 

염색시 필수 과정으로는 염색약의 알러지 반응을 살피는 패치테스트가 있다. 염색약 판매를 위해서는 식약처 등 각종 허가를 통과해야 하지만 개인 체질에 따라서 알러지 반응의 가능성은 존재하기 때문에 염색 전, 소량의 염색제를 손목 등 피부의 약한 부위에 바른 후 일정 시간을 방치, 반응이 일어나는지 살펴본다.

염색 이후에는 관리 정도에 따라 발색과 유지기간 등의 효과가 달라지는 만큼 손상된 모발 관리를 위해 헤어트리트먼트, 헤어팩 등을 활용한 꾸준한 영양 관리를 추천한다. 헤어디자이너의 팁으로 약산성샴푸, 약산성컨디셔너와 같은 약산성 제품의 이용은 모발의 회복력을 끌어올릴 수 있어 효과의 극대화 및 반복적인 헤어 시술이 도움이 된다. 

셀프헤어케어 시장의 선두주자라고 할 수 있는 아론샵은 3년 연속 소비자만족지수1위를 수상한 브랜드로 달팽이염색약으로 잘 알려진 염색약추천 셀프염색약, 스넬 트리트먼트 컬러크림 염색약을 판매하고 있다. 온라인 판매 염색약 카테고리 최우수상품으로 4년 연속 선정된 바 있으며 자극을 최소화 하면서 선명한 색상을 제공하여 초보자도 어려움 없이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현재 네이버쇼핑 1위, 오픈마켓 판매량1위를 꾸준히 유지하고 있다. 

아론샵은 컬러트리트먼트, 헤어매니큐어, 셀프파마약, 셀프매직약 등 헤어 시술 제품과 함께 샴푸추천 약산성샴푸, 두피샴푸, 지성샴푸, 탈모샴푸, 비듬샴푸를 제공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헤어 케어를 위한 트리트먼트추천 헤어트리트먼트, 헤어팩, 헤어오일, 헤어에센스, 헤어팩, 아르간오일등 헤어 케어, 시술, 스타일링 등 주요 품목들이 판매량 최상위권을 꾸준히 유지하고 있고 고데기추천 티타늄 고데기, 판고데기, 매직기, 헤어드라이어, 전기헤어캡 등 전자 제품 또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아론샵은 현재 무료샘플신청이벤트와 함께 쿨 썸머 이벤트로 쿨샴푸 또는 쿨컨디셔너를 구매하면 1+1으로 다양한 사은품을 제공하는 이벤트를 진행 중에 있어 많은 소비자의 참여가 이어지고 있다. 

박지윤 기자 parkjy12055@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6
ad47
ad48
ad54
default_news_ad4
ad49
ad50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조이뉴스 인기기사

ad51
ad52
ad53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