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46

KISA, 아프리카 정보보호와 함께 핀테크 시장도 공략 확대

기사승인 2019.02.13  18:09:53

공유

- 아프리카 국가, 보안 수요 증가돼 국내 보안기업 신규 진출시장으로 부각되고 있어

[CCTV뉴스=이승윤 기자]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KISA가 운영하는 정보보호 해외진출 5대 전략거점 중 아프리카 전략거점(탄자니아 주재)을 통해 국내기업들의 진출을 확대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아프리카 전략거점은 국내기업의 현지진출 지원을 통해 최근 3년간 약 260만 달러의 성과를 거두었으며, 케냐, 탄자니아, 보츠와나 등 아프리카 국가들의 보안수요가 증가하면서 국내 보안기업들의 신규 진출시장으로 부각되고 있다.

특히, 아프리카는 모바일머니 사용 급증에 따른 보안 수요가 큰 시장이나 열악한 인프라 및 보안의식 등 독자적 비즈니스가 이뤄지기 힘든 지역으로, KISA는 아프리카 진출을 희망하는 국내기업 진출을 돕기 위해 2016년부터 탄자니아에 해외진출 전략 거점을 운영하고 있다.

탄자니아 국영통신사-페이링크 코리아 사업계약 체결식 출처 KISA

이러한 지원 활동 성과 중 하나로 지난 12일 탄자니아 현지에서 국내 핀테크기업인 페이링크코리아(이하 페이링크)는 탄자니아 국영통신사(TTCL)와 모바일머니 시스템을 통한 국가 수입 관리 구축 사업계약(PPP 형태의 계약으로, 시스템 구축에 1,230만불 투자, 7년간 운영수익 배분)을 체결하였다.

이외에도, KISA는 지난 2017년 탄자니아 방송통신 규제 담당기관을 대상으로 100만 불 규모의 디지털포렌식 장비입찰 계약 건을 성사 시킨 바 있다.

작년 말 KISA 자체조사* 결과에 따르면 국내 정보보호 기업의 아프리카 권역 진출 희망국은 케냐, 탄자니아, 르완다, 에티오피아 순으로, 아프리카 거점에서는 올해 이들 국가를 중심으로 활발히 기업 수출 지원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KISA 이완석 정보보호산업본부장은 “KISA는 정보보호 해외진출 전략거점을 통해 정보보호, 핀테크, 전자문서, 스타트업 등의 수요에 따른 국가별 전략을 설계하여 국내 우수한 정보보호·ICT 기술의 수출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승윤 기자 hljysy@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6
ad47
ad48
ad54
default_news_ad4
ad49
ad50

인기기사

오피니언

1 2 3
item35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1
ad52
ad53
#top
default_bottom_notch